본문 바로가기

대한장애인체육회


페달없이 러닝프레임을
갖춘 스포츠
레이스 러너


HOME > 레이스 런어 > 실제과정 > 달리기기술

달리기기술

페달 없이 러닝 프레임을 갖춘 자전거 스포츠

달리기 기술의 선택은 장애인의 다리 기능과 상체가 관련이 깊으며, 주자가 선택한 달리기 기술은 특별한 기술이 아니기 때문에 편안하고 좋은 자세와 지구력을 갖추기 위해서는 많은 훈련이 필요하다.

나비형(Butterfly)

몸은 40도 전방으로 기운채로, 체중의 30%를 신체지지판에 기댄다. 엉덩이를 핸들바쪽 앞으로 몸을 당겨주면 몸이 들려진다. 양다리의 무릎은 지나친 굽힘없이 팽행하게 앞으로 동시에 흔들며 보폭이 적정수준으로 짧아야 주행이 빠르다.

갤럽형(GAllop)

갤롭 스타일은 말이 뛰는 모습을 연상하게 한다.
주자의 체중이 전부 신체지지판위에실린다. 몸은 70~90도 정도 앞으로 기울인 상태로, 상체는 다리를 들어올리기 위해 신체지지판을 지렛대처럼 사용하게 되어 신체지지판이 조정핸들 앞쪽으로 기울어지게 된다.
엉덩이는 나비형보다 더 높게 올라가며, 다리 하나는 항상 다른 다리의 전방에서 땅에 댄다. 이러한 동작은 힘찬 뛴 걸음으로 폐트라의 추진력을 높여 더 바르고, 멀리 날아가게 한다.

편마비 갤롭(Hemiplegic Gallop)

편마비 갤롭 스타일은 하지의 저긴장과 경미한 마비 또는 편측 경직성을 가진 주자들이 사용하는 주행스타일이다. 편마비 주자들은 자연스럽게 활동하기 편한 부위를 더 많이 사용하기 때문에 정상 주자의 스타일에서 출발이 양다리를 사용하여 출발을 바르게 하는 반면 편마비 주자들은 약한 다리부위 때문에 힘의 부조화로 리듬과 균형을 잃을 수 있다.

편마비 갤롭 스타일은 한쪽 다리의 기능과 힘이 부족하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활동하기 편한 다리 이동이 원활하여도 주자의 주행속도는 느릴 수도 있다.

전형적 스타일(Classic Runnung)

전형적인 주행 스타일은 정상적인 달리기 리듬을 가지며 체중의 50~70%가 신체지지판에 실린다.주자의 팔은 몸통의 안정성을 돕고, 몸은 대략 40~50도 앞으로 기울여서 주행한다.

전형적 스타일 사진(폐트라 자전거를 타고 몸을 앞으로 기울인 남자와 여자 모습)


ⓒ COPYRIGHT 2014 KOSAD. ALL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