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한장애인체육회


생활체육따라하기등산


HOME > 등산 > 배움터 > 지적장애인 등산

지적장애인 등산하기

특징

등산하고 있는 여자 2명

  • 지적장애인의 경우, 운동능력 발달이 지체된 경우가 흔히 있으므로 그들의 등산은 성취해야할 목표보다는 과정 그 자체로서 의미를 지닌다.
  • 산에서는 모든 것이 관심의 대상이자, 즐거움의 원천이다. 숲의 자연색과 향기, 새소리, 물소리, 바람소리, 흙과 바위의 감촉, 나무의 결과 그늘, 하늘과 구름과 색 등 삼라만상의 대비를 느끼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
  • 지적장애인과의 등산은 가능한 장애인 1명과 보조자 1-2명이 한팀이 되도록 구성해, 팀 별 산행을 하는 것이 효과적이며, 산행 동기를 유발시키고 무리한 걷기를 요구하거나 반드시 정상도달을 시도하지 않는 것이 좋다.

등산준비

배낭 매는 것을 도와주는 모습

  • 지적장애인은 자신의 배낭 메는 방법이 서투를 수 있기 때문에 산행에 무리가 가고 위험에 노출될 경우가 있으므로 보조자가 배낭 매는 것을 도와주는 것이 좋다.
  • 먼저 허리벨트를 채우고, 조정 끈을 조인다. 그리고 어깨끈을 적당히 당겨 어깨에 걸쳐지게 한다. 그 다음 무게중심 조정끈을 조이고, 마지막으로 가슴벨트를 적당한 높이에 맞춰서 답답하지 않을 만큼 채운 후 조정끈으로 조절한다.
  • 배낭은 항상 등에 밀착되어야 하며 하중이 등 전체에 골고루 분산되도록 해야 한다.
  • 배낭이 등에서 놀거나 한쪽으로 치우치게 되면 본인은 물론 타인에게도 불편함을 주고 안전사고의 위험이 있으므로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다.

등산보조

바위에 앉아 간식을 먹고, 등산 중 만나는 사람과 인사하는 모습

  • 등산 중 손에는 물병이나 간식류 및 음료수병 등을 일체 들지 않도록 하고, 휴식 중 음식물 섭취도 양껏 먹거나 마시지 않도록 한다. 섭취량은 대략 일반량의 15% 정도에서 그치도록 조절한다. (예를 들어, 330ml 용량의 음료수인 경우, 약 50ml 정도만 마시도록 한다)
  • 휴식은 땀이 식지 않을 정도로 되도록 선 자세에서 숨을 고르는 수준에 그쳐야 한다. 지적 장애인의 등산에서 잦은 휴식은 오히려 그들의 등산호기심이나 즐거움을 방해하는 요인이 되기도 한다.
  • 등산 중에 만나는 사람과 인사를 나누게 하는 것도 사회성을 증진시킬 수 있는 좋은 방법 중 하나다.
  • 외길이나 좁은 길에서는 통행 순서를 기다리도록 하고, 절대 귀거나 점프하는 일이 없도록 하며, 남의 몸이나 물건에 손대는 일이 없도록 한다.
  • 지적장애인은 의사표현 능력이 부족하거나 익숙하지 않기 때문에 신체에 이상이 생겨도 그것을 호소할 방법을 모를 수가 있으므로 보조자는 등산자의 신체 이상 유무에 대한 세심한 관심을 지속적으로 해야 한다.

등산하기

등산하기 사진(스틱 잡는 방법을 알려주고 바위에 앉아 물을 마시고, 산에 오르고 내려가는 모습)


ⓒ COPYRIGHT 2014 KOSAD. ALL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