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한장애인체육회


네명이 한팀으로
경기를 치루는 단체종목
휠체어컬링


HOME > 휠체어컬링 > 종목소개 > 규정

규정

네명이 한팀으로 경기를 치루는 단체종목

팀의 구성은 반드시 혼성으로 이루어져야 한다. 4명의 선수가 각각 리드, 세컨, 서드, 스킵의 포지션에서 두 개씩의 스톤을 상대와 번갈아가며 투구한다. 스킵이 그 팀의 작전과 전반적인 운영을 책임진다.

상대와 번갈아 투구를 하여 모두 16개의 스톤이 투구되어지면 하우스의 중심점(핀)으로부터 제일 가까운 위치에 놓은 스톤의 팀이 득점을 하게 된다. 이때 하우스의 중심점에 제일 가까운 상대 스톤보다 안쪽에 있는 스톤 한개당 1점을 획득한다. 16개의 스톤이 모두 투구되어 점수가 결정되면 한 엔드가 끝나게되고 이렇게 8엔드 동안의 득점 합계를 비교하여 승패를 가린다.

컬링을 하고 있는 모습

스톤의 투구는 반드시 휠체어라인 안쪽에서 이루어져야한다. 단, 하우스 위에서 투구할 경우 스톤은 반드시 센터라인 위에서 투구해야한다. 처음부너 시작된 투구의 방법은 바꿀 수 없다.(스틱을 이용할 경우 경기가 끝날 때까지 스틱으로 투구해야한다.)

선수들의 투구 순서는 경기 중 바꿀 수 없다. 단, 선수교체가 있을 경우 다른 선수들의 투구 순서도 바꿀 수 있다. 선수교체는 경기 중 1회만 허용된다.

경기중 선수들은 코치, 감독과 접촉이 허용되지 않는다. 코치, 감독은 경기중 작전 지시를 할 수 없으며, 선수에 의해 요청된 작전타임 때만 코치, 감독은 선수들과 접촉이 허용된다.

경기장도면

하우스 안쪽이나 바깥쪽에 멈추어 있는 상대방 스톤을 쳐내는 기술을 테이크아웃이라 하는데, '프리가드존' 규칙에 의해 양 팀의 리드는 하우스 앞쪽에 멈추어 있는 상대방의 스톤을 테이크아웃 시킬 수 없다.

만일 이 규칙을 어겼을 경우 투구된 스톤은 실격이 되며 멈추어 있던 스톤은 제자리에 돌려놓아야 한다.

경기장에 놓여진 스톤과 스틱


ⓒ COPYRIGHT 2014 KOSAD. ALLRIGHT RESERVED